글봇 머니 포스터

자동 수익화 블로그

“미혹” 소개

오늘은 미스터리장르 영화 소식을 포스팅해봅니다

미혹

2022년에 제작된영화로 미스터리영화입니다.
미혹
개봉은 2022년 10월 19일이네요.
등급은 15세이상관람가입니다.

줄거리

셋째 아이의 비극적인 죽음 후, 
‘현우(박효주)’와 ‘석호(김민재)’ 부부는 새로운 아이의 입양을 결심한다. 

하지만 입양 온 ‘이삭’에게 죽은 아이가 보이고, 
이웃 ‘영준(차선우)’은 이들 가족의 비밀을 다 알고 있다는 듯이 행동하며 
기이한 일들이 끊임없이 이어지는데…

과연 눈앞에 보이는 것만이 진실일까?

캐스팅

  • 김진영 / 감독

  • 박효주 / 주연

  • 김민재 / 주연

  • 차선우 / 주연

  • 경다은 / 주연

  • 박재준 / 주연

  • 안예림 / 주연

  • 김라온 / 주연

  • 송하현 / 주연

  • 김진영 / 스탭

제작노트

[ ABOUT MOVIE ]

아이를 입양한 가족의 숨겨진 비밀! 
빛과 어둠, 진실과 믿음 사이에서 피어나는 두려움과 공포
가족의 관계와 심리 변화의 섬찟함을 마주한다!

영화 <미혹>은 아이를 잃은 슬픔에 빠진 가족이 새로운 아이를 입양하게 되면서 기이한 일들이 벌어지게 되는 미스터리 공포이다. 슬픔과 불안, 두려움 등 가족 간의 감정과 심리 변화 중심으로 펼쳐지는 서스펜스가 압권인 작품이다. 

김진영 감독은 영화 <미혹>의 출발점을 “어떤 사건의 진실이 끔찍한 고통과 두려움을 수반한다면 사람들은 그 진실을 알고 싶어 할까?”라는 질문에서부터 시작하였다. 평범한 가족이 아이를 비극적인 사고로 잃은 뒤, 그날의 비밀을 간직한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려고 노력하지만, 가족들의 관계와 내면은 무너진 상태다. 새로 입양한 이삭이 죽은 아이를 보기 시작하면서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부부 관계, 모녀 관계, 아이들과의 관계에서 미묘한 변화가 일어나며 긴장감과 섬찟한 공포를 안겨준다. 

또한, 낯설고 무서운 존재들을 피하거나 물리쳐야 할 존재로 묘사하는 일반적인 공포 영화와는 달리 <미혹>은 그 존재를 포용하려고 하며 기이하고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죽은 아이는 가족에게 각기 다른 모습으로 등장한다. 이는 각각 인물들의 심리를 드러내는 것으로, 진정한 공포는 스스로의 마음 상태와 움직임으로부터 비롯된 것임을 보여준다. 

가족의 숨겨진 비밀, 진실과 믿음 사이에서 피어나는 두려움에 맞서는 미스터리 공포 <미혹>은 매혹적이고 짜임새 있는 관계 설정과 인물들의 미세한 심리 변화를 통해 색다른 서스펜스와 스릴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박효주X김민재X차선우
한국 영화를 이끄는 명품 배우들의 만남! 
배테랑 아역배우들까지 함께 완성한 빛나는 가족 케미

영화 <미혹>은 한국 영화를 이끄는 명품 배우와 베테랑 아역배우들이 만나 빛나는 앙상블을 보여준다. 미스터리 공포 장르에서 더욱 빛나는 배우 박효주,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배우 김민재,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배우 차선우와 함께 베테랑 아역배우들까지 합세해 완벽한 호흡으로 열연을 펼쳐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영화 <호텔 레이크>, <섬. 사라진 사람들>, <더 파이브> 등 호러, 스릴러 장르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고, 드라마 ‘O’PENing – 아파트는 아름다워’,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라켓소년단’, ‘낭만닥터 김사부 2’ 등 다양한 장르에서 매력적인 캐릭터 연기를 보여준 배우 박효주는 죽은 아이를 잊지 못하는 엄마 ‘현우’ 역을 맡아 강렬하면서도 세밀한 연기력으로 기이한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간다. 영화 <한산>, <반도>, <돈>, <더 킹>, <뷰티 인사이드>, 드라마 ‘방법’, ‘열혈사제’,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배우 김민재는 새로운 아이의 입양을 결정하고 가정의 평화를 바라는 남편 ‘석호’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미궁에 빠져드는 스토리에 무게감을 더한다. 드라마 ‘IDOL[아이돌: The Coup]’, ‘그리드’, 영화 <피어썸>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이며 인상적인 연기로 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차선우는 미스터리한 이웃 ‘영준’ 역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펼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여기에 드라마 ‘파친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은 박재준과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영화 <세자매>에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긴 경다은 등 귀추가 주목되는 아역 배우들까지 합세해 섬찟한 가족 케미스트리를 완성했다. 

안개 낀 저수지, 흐린 시야, 어둠 속 계단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 
서스펜스를 극대화시킨 공간과 촬영 구도! 

영화 <미혹>은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극대화시킨 공간 설정과 촬영 구도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영화 <미혹>의 주요 공간에 대해서 김진영 감독은 “이층 집과 교회는 실내이고, 저수지는 가장 중요한 실외 공간이다. 바다와 달리, 고여 있고 폐쇄된 저수지의 이미지가 집과 교회의 연장선처럼 보이는 또 다른 공간이기를 바라면서 설정했다.”며 이번 영화에서 실내와 실외 공간의 설정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영화의 시작은 안개 낀 저수지에서 한참을 서 있다가 돌아오는 ‘현우’의 모습이다. 저수지는 흐르는 강, 파도치는 바다와 달리 고여 있는 물이다. 특히 산에 둘러싸인 저수지의 경우 폐쇄된 공간으로, 물 안에 어떤 것이 봉인되어 잠겨 있을지도 모른다는 무서운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곳으로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자극해 으스스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또한, “어둠을 통해 공포를 보여주고 싶었다”는 김진영 감독은 빛과 어둠의 대비로 나타나는 그림자에 중점을 두고 촬영을 했다. 이런 작업 과정을 통해 영화 전체적으로 어두운 톤을 유지하며 잘 알아볼 수 없는 것들에 대한 공포가 강조된다. 아이들이 방에서 동화를 읽거나 방문을 열었을 때, 방문 너머의 복도 역시 어둠이 강조된다. 선천적으로 시력이 안 좋은 이삭의 시선으로 보는 집의 시점 샷은 흐릿해서 잘 보이지 않는가 하면, 아이들이 등장할 때 어두운 계단 위에 서 있는 모습이나 아이의 얼굴이 그림자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는 장면으로 표현해 섬세한 연출이 돋보인다. 순수해 보이는 아이들의 밝은 얼굴에 드리우는 그림자는 앞으로 펼쳐질 심리 변화에 대한 복선을 암시하기도 한다. 이처럼 안개 낀 저수지, 흐린 시야, 어둠 속의 계단 등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공포로 확장되고, 극대화된 서스펜스를 안겨준다. 

[ PRODUCTION NOTE ]

아역 배우들과 특별한 유대관계를 만든 ‘감정일기’ 
따뜻한 대화를 통해 이끌어낸 안정적인 연기 연출 

영화 <미혹>의 또 다른 이야기의 중심은 아이들이 이끌어간다. 비극적인 사고로 셋째 아이가 죽은 이후, 새로 입양된 아이 ‘이삭’과 함께 생활하는 아이들의 세계는 기묘한 가족 관계를 드러내면서 미스터리를 더한다. 그래서 아역 배우들의 캐스팅뿐만 아니라 현장에서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김진영 감독은 촬영 현장에서 아역 배우들과의 대화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영화의 장르가 공포이기 때문에, 영화에서 표현해야 하는 감정들이 아역 배우들에게는 폭력적으로 비춰질 수 있기에 원활한 대화를 통해 감정을 나눌 수 있기를 바랐다. 이에 김진영 감독은 촬영 준비 기간 동안 아이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감정 일기’라는 이색적인 과제를 냈다. 그 일기를 보면서 아이들이 어떤 일을 겪고,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같이 이야기하는 시간을 오래 가지면서 함께 소통하였다. 이런 방법을 통해 촬영 현장에서 아역 배우들에게 디렉팅 할 때, 일기를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어갈 수 있었다. 영화 <미혹> 속 아이들의 자연스럽고 안정적인 연기는 감독과 아역 배우들이 오랜 시간 만나서 서로의 일상과 감정을 나눈 특별한 유대관계를 통해 완성된 것이다.

심심하실 때 근처 극장에서 관람해 보시기 바랍니다
금일의 영화 뉴스였습니다. 고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